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정재민 기자) =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보좌진의 동료 여직원 성폭행 의혹과 자신의 2차 가해 논란에 대해 "심려를 끼쳐 거듭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성추문을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라며 김 의원의 제명과 사과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피해자의 고통이 계속되고 있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가해자와 당사자는 물론 제 대처를 포함한 문제까지 윤리감찰단의 강력한 조사가 필요하고 적극적으로 응하겠다. 조사에 따른 합당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한 언론은 김 의원의 전 지역보좌관에게 성폭행 피해를 본 피해자가 김 의원 관계자들에게 지속적인 2차 가해를 당했다고 호소했고, 이 과정에서 김 의원 또한 2차 가해에 책임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김 의원 보좌관 건도 윤리감찰단 조사가 돼서 (해당 보좌진이) 제명된 바 있고, 2차 가해가 제기된 만큼 윤리감찰단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김 의원을 둘러싼 성 비위 논란에 국민의힘은 거세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태한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이날 '김 의원과 2차 가해자들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김 의원이 '입으로만' 우려했던 2차 가해는 현실이 됐다"라며 "일국의 국회의원이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하여 명백한 성폭행 범죄 사실과 2차 가해 정황을 외면했다. 김 의원이 말했던 '피해자 보호를 위한 협조'는 신기루마냥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알고도 묵인한 표리부동한 김원이 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사과하라"라고 촉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