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5.1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한재준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 과정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 후보자들의 임명을 강행할 경우 해임건의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MBN 프레스룸에 출연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안 된) 분들의 임명이 강행된다면 국회에는 해임건의안 장치도 있다"며 "물론 그것 또한 대통령이 최종 결정하겠지만 임명 과정에서의 정당성도 잃고 업무 과정에서도 문제가 발생한다면 결국 국민의 뜻을 받들어 그런 것을 검토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한동훈(법무부)·정호영(보건복지부)·원희룡(국토교통부)·박보균(문화체육관광부)·김현숙(여성가족부) 후보자에 대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막을 수 없다"면서도 "문제가 있는 후보자마저 내로남불식으로, 공정과 상식이라는 정신을 깨면서까지 강행하는구나, 그런 국민의 평가와 심판이 따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정호영·한동훈 후보자에 대해서는 "정 후보자에 대해서는 이미 국민 평가는 끝나지 않았느냐. 부정 여론이 지속하는데 국민 상식 또는 공정을 뛰어넘는 인사를 강행할지 지켜보고 있다"며 "한동훈 후보자는 소통령으로서의 행세를 하지 않을까. 그러면 여러 국정에 혼선이 빚어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 표결에 대해서는 "총리 후보자는 총리 후보자대로 장관은 장관대로 직을 수행하는 데 있어서의 도덕적 흠결이나 자질, 역량에 문제가 없는지 검증하고 국민 눈높이와 여론을 감안해 판단하는 것"이라며 "(장관 임명과) 연결할 문제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한덕수 후보 인준 표결을 위한 본회의 협상이 지연되는 것에 대해 "국민의힘 쪽에선 가결, 즉 찬성을 전제로 처리해달라는 요청"이라며 "그 문제는 의원총회를 열어 우리 당의 입장을 최종 정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성비위 논란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에 대해 "이런 사건이 또다시 발생해 참으로 국민께 송구스럽다"며 "이런 사안이 더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의원부터 시작해 당직자, 출마자들을 바른 의식으로, 바른 행동으로 이끌어낼지 책임 있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정당 못지않게 성평등 교육을 많이 하지만 이런 사안이 발생해 난감하다. 비대위의 판단을 당원들도 무겁게 받아들일 거라 보인다"며 "향후에 작은 문제라도 단호하게 대응해 국민의 높아진 인권 의식에 부합하도록 당의 규율을 바로 세워나가는 게 옳다"고 강조했다.

키워드

#윤석열정부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