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을 비롯한 일본 의원단을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1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이호승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일본 의원단 경축 사절을 만난 자리에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발전적으로 계승해 양국 간의 우호 협력 관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청사 5층 접견실에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 하쿠 신쿤 일한의원연맹 부회장, 다케다 료타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등 8명의 일본 의원단을 만난 자리에서 "정체된 한일관계를 조속히 복원하고 개선하는 것이 양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양국 관계가 어려운 적도 있었지만 그 때마다 한일의원연맹과 의원친선협회가 중요한 역할을 해줬다"며 "앞으로도 한일관계가 무탈히 잘 발전될 수 있도록 일본 의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시기 부탁드린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번 5월 내에 저희가 김포-하네다 라인을 복원시키기 위해 김포에 방역시설을 구축해 일본 출국자들을 전부 검사해서 출국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일본 측에서는 (국내 출국자들이) 즉각 일본에서 활동할 수 있게 (코로나 검사) 면제를 해주면 양국 교류가 활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누카가 회장은 "윤 대통령의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어제 연설에서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를 호소하셨고 한국으로서는 보편적 가치에 기반해 국제적인 책임을 적극적으로 다해 나가겠다는 것을 힘차게 밝힌 부분에 대해 청중도 크게 감동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누카가 회장은 "일본을 떠나기 전 (오늘) 오전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만났을 때 기시다 총리는 '1965년 국교정상화 이후 협력관계 기반을 바탕으로 일한 관계 개선이 중요하다는 점, 지금 국제 정세 하에서 일본·한국·미국의 전략적인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한국과 함께 책임을 다해 나가고 싶다는 것, 일한 국민의 기대에 응하기 위해서 인적교류를 추진하고 활발하게 교류를 재개하는 것'을 말했는데 윤 대통령이 말한 부분과 일치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키워드

#윤석열정부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