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이 11일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원금으로 최소 600만원을 지급하는 데 합의했다. 이를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은 '33조원 플러스알파(+α)'가 될 전망이다. 이날 서울 마포구 월드컵시장에서 상인이 상품을 정리하고 있다. 2022.5.11/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신윤하 기자) = 당정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 지원금을 1인당 600만원 추가 지급하기로 하면서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코자총)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코자총은 11일 '당정의 손실지원금 600만원 플러스 알파 지급 환영' 입장문을 통해 "당정의 코로나 손실지원금 지급 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힌다"고 말했다.

코자총은 "당정의 11일 회의를 통해 발표한 Δ매출액 30억원 이하의 자영업자·소상공인 600만원을 지급 Δ업종별 플러스 알파 지원 Δ손실보상 보정률 100% 상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모든 자영업자가 환영하는 결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업종별 '플러스 알파' 지원에 대한 방안과 형식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며 의문을 표했다. 코자총은 "당정은 온전한 피해보상만을 기다리며 2년을 버텨온 자영업자의 고통을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코자총은 "윤 대통령의 대선 당시 공약인 '50조원 이상 재정자금을 활용한 정당하고 온전한 손실보상' 이행은 코로나로 인해 실질적인 손실을 입은 자영업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방안으로 마련돼야 한다는 것을 거듭 주장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