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 귀향 둘째 날인 11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 앞 도로에서 보수단체가 문 전 대통령 비판 시위를 하고 있다. 2022.5.11/뉴스1 © News1 김영훈 기자

(양산=김명규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한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이 보수단체 회원들의 집회로 벌써부터 소란스럽다. 조용한 농촌마을에서 생활하던 주민들은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보수단체가 향후 한달간 수시로 집회를 열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민들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11일 오후 문 전 대통령 사저와 100m 가량 떨어진 마을 바깥쪽 길에서 한 보수단체가 집회를 벌였다. 대형차량 위에 확성기를 단 이 단체는 "사악한 문재인 정권 때문에 국민은 지옥이었다", "자신이 살고자 국민을 버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 전 대통령 등을 '간첩', '빨갱이'라고 지칭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보수 성향의 시민들은 욕설과 함께 과격한 발언을 했으며 이에 몇몇 문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반발하며 충돌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마을 안길 입구에는 서울에서 내려온 한 70대 남성이 텐트를 치고 문 전 대통령을 비난하며 이날 아침부터 1인 시위를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귀향 둘째날인 11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 보수단체의 차량이 주차돼 있다. 2022.5.11/뉴스1 © News1 김영훈 기자

평산마을 주민들은 이 같은 보수단체의 집회에 우려를 나타냈다. 한 70대 마을주민은 "(확성기)소리가 너무 커서 깜짝 놀랐다. 너무 심하다"며 "저래선 안 된다"고 말했다.

40대 또 다른 주민은 "(보수단체 집회)정도가 심해서 우려된다"면서 "주민들이 어떻게 대응해야할지 마을이장 등과 아직 논의된 게 없다. 고민된다"며 말을 아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보수단체는 6월초까지 평산마을에 문재인 전 대통령 비판 집회를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보수단체들이 수시로 집회를 열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지자들도 마을을 찾고 있어 경찰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귀향 이틀째인 문 전 대통령은 특별한 일정 없이 사저 내에 머물렀다. 편안한 차림을 한 문 전 대통령은 고양이를 안고 마당에서 산책을 하거나 실외에서 주변인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간간이 포착되기도 했다.

임종석 전 비서시장, 박수현 전 국민소통수석, 양정철 전 민주당 민주연구원장 등도 이날 사저를 찾아 문 전 대통령을 만났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 둘째날인 11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에서 반려묘를 안고 있다. 2022.5.11/뉴스1 © News1 김영훈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