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을 향해 손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을 향해 손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케이크와 꽃다발을 받으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이동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일 마지막 퇴근길을 환송 나온 지지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쯤 김정숙 여사와 함께 청와대 정문을 걸어나왔다. 자신을 기다리던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거나 직접 악수를 나눴다. 꽃다발을 건네 받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마스크를 벗고 무대가 준비 돼 있는 사랑채 앞 분수대 근처까지 걸어가며 일일이 인사했다. 지지자들은 “사랑해요 문재인”을 연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천 명의 인파가 자신을 환송하러 나와준 데 대해 감동한 듯 "여러분, 고맙습니다. 다시 출마할까요?"라고 운을 뗐다.

이어 "오늘 저는 업무가 끝나는 6시에 정시 퇴근을 했다. 대통령으로 일하는 동안 첫 퇴근인데 동시에 마지막 퇴근이 됐다"며 "하루 근무를 마치는 퇴근이 아니라 5년 근무를 마치는 퇴근이 되었다. 마지막 퇴근을 하고 나니 정말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 것 같아서, 정말 홀가분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이렇게 많은 분들이 저의 퇴근을 축하해주는 저는 정말 행복하다"며 "앞으로 제 아내와 전임 대통령으로서 '정말 보기 좋구나' 라는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잘 살아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들 덕분에 무사히 임기를 마칠 수 있었다. 또 여러분들 덕분에 임기 중에 여러 차례 위기들이 있었지만 잘 극복할 수 있었고 위기 속에서 오히려 더 큰 도약을 이룰 수 있었다"며 "마침내 우리는 선진국이 되었고 선도국가 반열에 올라섰다. 전적으로 우리 국민들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움을 함께 해주신, 위기를 함께 넘을 수 있도록 해주신 우리 국민들께 진심으로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늘로서 청와대 대통령 시대가 끝난다. 특히 효자동, 청운동, 신교동, 부암동, 북촌, 삼청동 인근 지역의 주민들께 특별히 감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대통령이 있는, 대한민국의 심장이라는 그런 긍지와 보람을 가졌을지 모르지만 그러나 교통통제 때문에 그리고 집회, 시위 소음 때문에 불편이 많으셨을 것"이라며 "역대 대통령들을 대표해서 특별히 인근 지역 주민들께 감사 말씀들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제가 처음 취임한 직후에 청와대 녹지원에서 작은 음악회를 열고 인근 지역 주민들을 모셔서 전입신고를 했다. 오늘 이렇게 떠나는 인사를 드린다"며 "앞으로 청와대 대통령 시대가 끝나면 우리 인근 지역 주민들의 삶이 더 행복해지기를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국회에서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에 참석한 뒤 경남 양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10일 국회의사당에서 개최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식 취임식에 참석한 뒤 KTX를 타고 양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10일 국회의사당에서 개최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식 취임식에 참석한 뒤 KTX를 타고 양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10일 국회의사당에서 개최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식 취임식에 참석한 뒤 KTX를 타고 양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10일 국회의사당에서 개최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식 취임식에 참석한 뒤 KTX를 타고 양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5년 임기를 마치는 9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시민들이 청와대를 떠나는 문재인 대통령을 배웅하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10일 국회의사당에서 개최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식 취임식에 참석한 뒤 KTX를 타고 양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5년 임기를 마치는 9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시민들이 청와대를 떠나는 문재인 대통령을 배웅하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10일 국회의사당에서 개최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식 취임식에 참석한 뒤 KTX를 타고 양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10일 국회의사당에서 개최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식 취임식에 참석한 뒤 KTX를 타고 양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5년 임기를 마치는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를 나서며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10일 국회의사당에서 개최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식 취임식에 참석한 뒤 KTX를 타고 양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2022.5.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