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수연이 7일 오후 3시쯤 별세했다. 향년 55세. 지난 5일 자택에서 뇌출혈에 의한 심정지로 쓰러진 강수연은 사흘 동안 의식을 찾지 못했다. 고인은 1987년 영화 '씨받이'로 제44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1989년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며 발인은 11일이다.(뉴스1 DB) 2022.5.7/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