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난 3월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3.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한상희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보궐선거 출마를 두고 7일 여야가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이 고문이 "혼신의 힘을 다해 반드시 이기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히자, 국민의힘은 이 고문을 "도망자"라고 비난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의 황규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고문의 인천 계양을 출마에 대해 "인천 비하 발언까지 쏟아내며 경기도를 지키겠다 할 때는 언제고, 사과 한마디 없이 쉬운 길만 가겠다는 '얕고 얕은 꼼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또 "대장동과 백현동, 지역화폐는 물론 수많은 측근 비리를 양산해놓고서는 나몰라라 떠나가는 '희대의 무책임'(한 행보)"라고 했다.

이에 앞서 이재명 고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 나은 국민의 미래를 위해 힘겨운 선거에 나선 민주당 후보들과 함께 혼신의 힘을 다해 반드시 이기겠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이어 "언제나처럼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고 민심의 바다에 온전히 저를 던지겠다. 당의 모든 결정을 전적으로 따르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인적 손익은 부차적이라는 말씀에 공감한다"며 "반드시 승리하시길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김 전 부총리는 "'정치교체를 위한 공동선언'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황규환 대변인은 "오늘 아침 이재명 전 지사가 자신의 '먹튀'행보를 '무한책임'이라는 황당한 궤변으로 정당화 하더니, 기다렸다는 듯 김동연 후보가 "공감한다"며 맞장구를 쳤다"며 "지켜보는 도민들의 분노에는 귀를 막은, '도망자'와 '이재명 바라기'의 완벽한 호흡"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황 대변인은 "오늘로서 김동연 후보도 언제든 필요에 따라, 자신의 이익에 따라 경기도를 버리고 떠날 수 있다는 것이 명확해졌다"며 "이제 두 사람이 도민앞에 '무한책임'을 지고 싶다면, 길은 단 하나 사퇴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이 고문 비판에 가세했다. 이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경기도망지사는 인천에 설 자리가 없다'라고 올린 박대출 의원의 글을 공유하고, 엄지 척 이모티콘과 함께 "'경기도망지사' 박대출 의원님 센스'라고 적었다.

그는 이 고문의 과거 트위터 게시물 링크도 공유했다. 해당 글에서 이 고문은 인천시장 출마 요청에 '싫어요ㅋㅋ'라고 답했다. 성남에서 인천으로 이사했다는 이용자에게는 '아니 어찌 살려고 성남에서 인천으로 이사를…. 빨리 돌아오세요"라고 남겼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인천 비하로 시작" "출마하기 전에 트위터 닫아야겠네요"라고 비꼬았다.

이 고문은 다음달 1일 보궐선거에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로 공석이 된 인천 계양을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계양을은 다른 보선 지역보다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곳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